‘자기객관화’를 위해 익혀둬야 할 세 단어

아빠가 팔자에도 없던 사업이란 걸 하고 난 후부터 가장 많이 듣는 말 가운데 하나는 “고집이 세다”는 거란다. 한번 맞다고 여기면 웬만해선 바꾸질 않아서지. 이게 좋은 결론으로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