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전문가란 사람들은 하나마나한 얘기를 지껄이는걸까

일곱 살 내 아들. 마흔 한 살 아빠보다 잘 하는 게 생기기 시작했다. 하루 30분 이상을 할애하는 종이접기가 그러하다. 레고 블록 쌓기도 어느덧 아빠의 그것보다 더 그럴싸한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두 눈 부라리며 모바일 게임에 몰두해 있는 모습은 흡사 프로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