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살 여성 지휘자, 따돌림의 상처를 인생의 무기로 만들다

‘질풍노도’(疾風怒濤)의 시기라지만 그녀에게 몰아친 바람(風)과 물결(濤)은 유독 거셌다. 학교는 홀로 싸우는 전쟁터였다. 급식실로 몰려가는 친구들을 등지고 화장실에서 혼자 컵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