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NO에 침을 뱉으마” vs “네 NO에 고개를 숙이마”

“싫은데, 내가 왜, 얼마 줄 건데.” 운율을 실어야 제 맛이 살아나는 이 구절은 지난해 어느 즈음부터 네 입에서 가끔씩 튀어나오는 청개구리형 대답이지. 네 장난끼 담긴 반항에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