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을 허락하고, 통제하는 내 수줍은 방법

며칠 전부터 아들에게 용돈을 주기 시작했다. 툭 하면 “이것 사달라”, “저것 사달라” 하는 버릇을 고치기 위함이다. 제한된 자원 내에서 이것을 사면, 저것은 사지 못하는 이른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