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만 선을 긋는 사회에서 '양준일 신드롬'이 갖는 의미

눈앞에 펼쳐진 바다는 햇살에 비춰져 황홀하게 반짝거리며 흘러가고 있었다. ‘아!  나도 반짝이는 이 순간들을 감사하며 살아야겠다.’ 이런 생각을 하며 산책하는 데, 갑자기 분위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