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은 다 지나간다: A Fine Frenzy – Come On, Come Out

1.2019년 4월은 거의 하루도 쉬지 못했다. 4월 초, 새롭게 론칭한 프로그램이 두 개나 있었다. 게다가 하나는 처음으로 진행을 맡았다. 부담감이 상당했다. 일의 양 자체도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