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는 땅은 어떤 영감을 주고 있을까: Tom Misch – South Of The River

1.‘토끼굴’이라 불리는 지하보도를 걸어 나오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된 기분이었다. 오른쪽에 아주 작은 구멍가게가 동화처럼 놓여 있었고, 낮은 오르막을 오르니 건너편의 낡은 건물들이 보였다. 색이 바래거나 칠이 벗겨진 외벽이 세월을 짐작케 했다. 전신주의 전선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