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랩소디’, 민족의 서사를 화폭에 담다- 이쾌대

금기의 이름 ‘이쾌대’ 남들이 그렇게 좋다는 그림도 그저 맹탕으로 느끼는 사람이 있다. 화가의 명성이나 그림 가격도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한다. 하지만 미술에 문외한인 사람들에게까지 잠깐 보는 것만으로도 기운을 고양시키고 마음을 부풀게 하는 그림이 있다. 헛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