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를 보듬는 사랑의 기술: Ed Sheeran - Photograph

1.작은 호텔방 안에 독일어가 쏟아졌다.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이 편안했다. 어쩌면 여행을 한다는 것은, 익숙한 언어와 멀어지겠다는 의지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벌써 일정의 마지막 날. 저녁 비행기를 타면 다시 모국어의 세계로 돌아가야 했다. 아침 일찍 맞춘 라디오 채널에